[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김희진(왼쪽부터), 박성연, 하유비가 14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김희진의 데뷔 앨범 ‘차마’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희진(왼쪽부터), 박성연, 하유비가 14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김희진의 데뷔 앨범 ‘차마’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박성연과 하유비가 김희진의 데뷔를 축하했다.

김희진이 14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김희진은 지난해 5월 종영한 ‘미스트롯’에 출연해 TOP 12에 진출하며 인기를 얻었다. 그는 지난해 상반기에 진행된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에 함께 했으며 12명의 트롯걸 중 가장 마지막으로 데뷔한다.

이날 김희진의 데뷔를 축하하기 위해 ‘미스트롯’ 출신 트롯걸 박성연과 하유비가 함께 했다. 박성연은 “스케줄이 바쁘지만 우리 막내가 데뷔를 하는데 응원 영상만 남길 수 없었다. 늦게 나온 만큼 더 잘 될 거라 생각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하유비는 “내가 더 떨린다. 자식을 물가에 내놓은 기분”이라며 “노래 하는데 뒤에서 긴장했다. 역시 잘한다”고 칭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