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생충’ 미국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미국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의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가운데 미국 연예매체들도 이에 큰 관심을 표했다.

할리우드 매체 버라이어티는 “‘기생충’이 오스카에 발을 내디딘 첫 한국 영화로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했다. 또한 “한국 영화의 풍부한 역사를 본다면 아카데미 회원들이 그동안 이 나라 영화를 너무 무시해온 셈”이라며 지난해 최종 후보에 오르는 데 실패한 이창동 감독의 ‘버닝’도 오스카 후보가 되기에 충분했다고 평가했다.

버라이어티는 ‘기생충’이 미국에서 2500만달러(약 290억원), 전 세계 1억3000만달러(약 1500억원)의 흥행 기록을 세웠으며 미국 방송사 HBO에서 드라마 시리즈로 리메이크 논의가 진행될 정도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버라이어티는 봉준호 감독이 최근 인터뷰에서 “한국 영화계에는 수많은 장인이 있다. 오스카 수상으로 서구 관객들이 한국 영화를 다시 바라보게 하는 계기를 만들고 싶다”고 말한 대목을 전하기도 했다.

더 할리우드 리포터(THR)는 봉준호 감독이 중국 이안 감독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오스카 노미네이션 감독이 됐다면서 “한국 영화는 마침내 오스카의 지명을 받는 데 성공했다. 그것도 한 부문이 아니라 무려 여섯 부문 후보”라고 강조했다. 또한 THR는 그동안 어떤 작품도 아카데미에서 외국어영화상과 작품상을 동시 정복하지 못했다면서 지난해 알폰소 쿠아론 감독(멕시코)의 ‘로마’가 이루지 못한 것을 ‘기생충’이 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썼다.

영화 전문매체 인디와이어는 “91년간 오스카의 낙점을 받지 못하던 한국 영화의 모든 것을 ‘기생충’이 바꿔놓았다”고 평가했다.

미 일간 LA타임스는 “장르를 초월하는 계층분화 블랙코미디인 ‘기생충’이 첫 한국 영화로 오스카의 땅에 상륙하는 역사를 썼다”면서 “봉준호는 2000년대부터 굳건한 팬덤을 만들어왔다. ‘살인의 추억’ ‘마더’ ‘설국열차’가 그런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할리우드 매체 데드라인은 ‘기생충’이 오스카 역사에서 작품상과 국제영화상 후보로 동시에 오른 여섯 번째 작품이자, 작품상 후보에 오른 11번째 외국 영화라고 강조했다.

또한 통역사 샤론 최를 통해 봉준호 감독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봉 감독은 “곧 깨어나서 이 모든 것이 꿈이었다고 알아차리게 될 것만 같다”며 “모든 장비가 다 부서지고, 케이터링 트럭이 불에 타고 난 울부짖는 그런 상상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바로 지금 모든 것이 완벽하고 난 매우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은 작품상 후보에 ‘기생충’이 포함된 기사를 속보로 보도하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