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성민이 13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이성민이 13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의 이성민이 동물을 소재로 한 경쟁 영화 ‘닥터 두리틀’에 대한 속내를 솔직하게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갈소원과 김태윤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 감독을 비롯한 배우들은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동물 영화’에 대해 이야기 했다. 김 감독은 ‘닥터 두리틀’이 경쟁작이 아니라 반려작이라고 했다.

이성민은 “(경쟁은) 현실이다. 하지만 ‘닥터 두리틀’은 잘 모르겠고, 내 반려작은 ‘남산의 부장들’이다”라며 “‘미스터 주’와 ‘남산의 부장들’ 두 영화 다 설날 때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성민은 “동물들이 많이 나와서 한국말을 하고 우리나라 사람들이 더빙하는 이런 영화는 없었다. 하지만 미국은 그동안 많이 해왔다. 우리보다 경험 많기 때문에 비교할 순 없을 것 같다”면서 “우리 영화는 신토불이다. 특히나 설날 때는 한식을 먹는 게 낫지 않을까? 한국의 정서가 담긴 우리 영화를 더 편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담은 코미디로, ‘사람과 동물의 합동수사’라는 신선한 스토리를 접목해 재미를 더한다. 오는 22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