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가람이 13일 오전 서울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정가람이 13일 오전 서울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정가람이 13일 오전 서울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정가람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대선배들과 함께해서 영광스럽고 떨렸다고 털어놨다.

13일 오전 서울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용훈 감독과 배우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이 참석했다.

정가람이 연기하는 진태는 원하는 것을 갖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불법체류자다. 정가람은 “저는 진태가 순수하다고 생각했다. 먼 미래를 보기보다 당장 느끼는 감정에 충실해 법의 울타리를 벗어나 하고 싶은 대로 하는 인물이다. 순간순간 느끼는 대로 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정가람은 “리딩할 때 손을 벌벌 떨 정도로 긴장했다”고 촬영을 돌아봤다. 그는 “첫 촬영할 때 구경을 갔다. 굉장히 놀랐다”며 “선배들은 현장에서 여유로울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진지하게 임하고 집중하는 모습에 ‘대단하신 것 같다’고 생각하면서 충격 먹었다”고 말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