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집사부일체’./ 사진=SBS 방송화면
‘집사부일체’./ 사진=SBS 방송화면

‘집사부일체’./ 사진=SBS 방송화면

SBS ‘집사부일체’의 새 멤버 신성록이 예능에 도전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는 제5의 멤버이자 ‘신상승형제’인 신성록이 등장했다.

이날 신성록은 ‘나를 다섯글자로 표현한다면’이라는 질문에 ‘나는 프로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신성록은 이승기가 자신의 ‘예능 네비게이션’이라고 했다. 그는 “이승기 덕에 예능을 알게 됐다. 승기 아니었으면 예능을 안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이승기는 “신성록 형에게는 그동안 살인마, 깨톡 개 등의 이미지가 있었다. 예민하고 날이 선 사람일 줄 알았는데 사석에서 만났을 때 완전히 달랐다. 이렇게 재미있는 사람이 없더라”며 “그래서 예능을 권했다”고 말했다.

신성록은 “그래서 내가 ‘같이 할까?’라며 덥석 물었다”며 해맑게 웃었다. 그러자 이승기는 “같이 하자는 얘기는 아니었는데”라며 말끝을 흐려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