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초콜릿’./ 사진=JTBC 방송화면
‘초콜릿’./ 사진=JTBC 방송화면

‘초콜릿’./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윤계상이 하지원과 눈물의 키스로 사랑을 확인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 14회에서 이강(윤계상 분)과 문차영(하지원 분)의 진심이 맞닿았다.

이강은 문차영에게 “내가 차영씨를 좋아해도 됩니까”라고 물으며 고백했다. 호스피스로 돌아온 이강은 문차영이 자신의 고백에 답이 없자 더욱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하기 시작했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요리를 해달라며 문차영 곁을 떠나지 않는가 하면, 자신을 좋아해주면 더 바랄 게 없겠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또한 배나라(이주연 분)가 호스피스에 온 것을 숨긴 사실에 화가 잔뜩 난 그의 아버지에게 맞서다 한 대 맞은 이강은 “좋아하는 사람 앞에선 슈퍼맨 같은 모습만 보여주고 싶은 것”이라며 문차영에게 사랑을 내비쳤다.

문차영은 이강이 자신의 첫사랑이었으며, 당신을 잊지 못해 권민성(유태오 분)을 만났다고 밝혔다. 이강은 혼란과 당혹감에 휩싸였으나 문차영을 포기할 수 없었다. 이강은 “민성이 얘기 말고 차영씨 과거 얘기 말고 내 과거 얘기 말고 우리 얘기를 하는 게 어때요? 처음부터 우리 두 사람뿐이었던 것처럼”이라고 물었다. 더 이상 권민성과의 관계에 얽매이지 않고 사랑으로 서로를 마주하자는 뜻. 이강과 문차영은 눈물의 키스로 사랑을 확인했다.

윤계상은 사랑에 빠진 이강을 달콤하게 담아내며 ‘초콜릿’의 로맨스를 표현했다. 사랑이 보이는 눈빛은 물론 쉴 틈 없이 마음을 고백하는 ‘사랑꾼’ 이강의 면모는 문차영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 특히 윤계상은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고민한 끝에 힘겹게 지켜온 사랑의 감정을 애틋한 눈물의 키스신으로 그려 감동을 안겼다. 단 2회밖에 남지 않은 ‘초콜릿’이 아름다운 사랑의 결실을 맺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초콜릿’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