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구해줘! 홈즈’ 스틸. /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스틸. /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스틸. /사진제공=MBC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 신다은·임성빈 부부와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또 한 번 부부코디로 출격해 대결을 벌인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홈즈’에서는 집 전문가 임성빈과 아내 신다은, 그리고 노홍철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는 친동생과 함께 살 신혼집을 구하는 예비 신부가 등장한다. 고향을 떠나 10년 간 타지에서 함께 지낸 자매는 언니의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동생이 걱정돼 당분간 함께 살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경기도에서 직장 생활을 하는 언니와 달리 예비 신랑과 동생은 충청남도 천안시로 출퇴근을 하고 있어 신혼집은 KTX를 이용할 수 있는 광명시나 SRT가 있는 동탄 신도시를 희망했다. 의뢰인들은 사생활 보호를 위해 완벽한 공간분리를 원했으며 최소 방 3개, 화장실 2개를 바랐다. 예산은 전세가 최대 5억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덕팀의 코디로 나선 신다은과 임성빈 부부는 지난해 제주도 특집에 부부 코디로 함께 출연해 재미와 전문성을 다 잡으며 존재감을 과시했었다. 신다은은 다양한 표정으로 매물을 검수해 ‘신다은의 아래턱이 열리면 이긴다’는 속설(?)까지 만들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신다은은 집구하기에 앞서 “내 턱은 그렇게 쉽게 열리지 않는다”고 새롭게 각오를 다지며 더욱 섬세하고 꼼꼼하게 매물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먼저 덕팀의 코디들은 SRT 수서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는 동탄 신도시로 출격해 신축 매물을 소개한다.

깔끔한 외관은 물론 세련된 인테리어에 임성빈과 노홍철의 표정은 그 어느 때보다 밝았지만 이내 신다은의 표정이 점점 어두워졌다. 부러운 눈빛으로 매물을 살피던 신다은은 급기야 남편 임성빈을 향해 “세컨드 주방 갖고 싶다” “이건 나의 로망”이라고 진심을 내뱉었다. 이에 임성빈은 “(집 볼 때 마다) 불안하다. 계속 (원하는 집) 리스트가 쌓인다”고 불만을 토로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제이쓴만이 깊은 동지애를 느끼며 “맞다 맞다”를 외쳤다.

매물을 살펴보던 중 다소 아담한 공간을 노홍철이 서재나 자기계발 공간으로 제안하자 신다은은 “여긴 술방으로 딱!”이라고 외쳤다. 임성빈 역시 망설임도 없이 “나도”를 외쳐 두 사람은 알코올 메이트임을 증명했다.

복팀에서는 인테리어 전문가 제이쓴과 리액션 부자 홍현희가 부부 코디로 출격한다. 그 어느 때보다 환상의 부부 케미를 발산했다고 한다.

불꽃 튀는 부부 코디의 대결은 오는 12일 밤 10시 3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