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노래교실을 다시 찾은 유산슬.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노래교실을 다시 찾은 유산슬.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노래교실을 다시 찾은 유산슬.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의 유산슬(유재석)이 데뷔 전 찾았던 장소를 다시 방문한다. 트로트 가수 지망생이었던 그가 1집 활동을 성황리에 끝낸 가수가 돼 특별한 장소에 금의환향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 유산슬은 데뷔 전 약속을 지키기 위해 특별한 장소를 찾는다.

유산슬은 팬의 졸업식에 참석해 화제를 모은 아이유 선배의 뒤를 이어 특급 팬 사랑을 뽐냈다. 유산슬은 최근 1집 공식 활동을 마치자마자 데뷔 전 팬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어디론가 향했다. 이는 그가 데뷔 후 처음으로 자기 결정에 따른 행보라는 점에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 건물에 들어선 유산슬은 데뷔 전을 떠올리며 감회에 젖은 듯 “의미가 깊다. 나를 키워주신..”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유산슬은 데뷔 앨범 ‘뽕포유’를 준비하던 당시 ‘사랑의 재개발’ 신나는 버전과 애타는 버전을 두고 고민하던 무렵 이곳을 찾아, 수록곡 선정에 대한 도움과 에너지까지 듬뿍 받았다. 이곳은 바로 노래교실 현장이었다.

노래교실 뒤 편에 도착한 유산슬은 교실에서 자신의 히트곡 ‘합정역 5번 출구’가 흘러나오자 환풍기 구멍으로 내부 상황을 몰래 보는 등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유산슬은 ‘합정역 5번 출구’ 2절 시작과 함께 노래교실에 등장해 라이브 무대를 직접 선보인 후 “100일 조금 넘는 시간 활동을 마치고 다시 인사를 드리러 왔다. 유산슬이다”라며 꾸벅 인사를 했다.

유산슬이 데뷔 전 약속을 잊지 않고 노래교실 현장을 찾은 만큼, 노래교실을 가득 채운 회원님들 역시 유산슬이 트로트 가수 지망생일 때나 1집 활동을 성황리에 마친 지금이나 한결같은 환호성과 응원으로 그를 감동하게 만들었다. 유산슬은 ‘사랑의 재개발2’ 라이브 무대, 굿즈 전달까지 미니 팬미팅급(?) 시간을 보낸 후 어머님 회원님이 전달한 꽃다발, 말린 감 등 사랑이 듬뿍 담긴 선물을 감사히 받은 뒤 큰절까지 올렸다.

트로트 영재에서 어엿한 트로트 가수로 성장해 특별한 장소를 다시 찾는 유산슬의 모습은 오는 11일 오후 6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