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엑스원 손동표.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엑스원 손동표. / 이승현 기자 lsh87@


‘시청차 투표 조작’ 논란으로 해체한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의 손동표가 팬들을 향해 “덕분에 더 밝게 빛났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손동표는 지난 9일 오후 DSP미디어 연습생 팬카페에 글을 올렸다. 그는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 동안 큰 사랑을 안겨주셔서 감사하다’며 ‘그동안 잊지 못할 추억과 경험을 할 수 있게 도와주고 따뜻한 사랑을 주고 저의 손을 잡아주신 원잇(엑스원의 팬클럽)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열심히 노력해서 너무 늦지 않게 내가 다시 한번 여러분의 손을 잡아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 가는 길에도 서로 의지하면서 한 계단 한 계단 성장하며 올라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도 쭉 사랑할 우리 원잇, 그동안 너무 고마웠고 사랑한다. 늘 함께하자’고 강조했다.

손동표는 지난해 종영한 Mnet ‘프로듀스X101’에서 최종 순위 6위로 엑스원에 합류했다. 지난해 8월 데뷔 음반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시작했으나 ‘시청자 투표 조작’ 논란에 휩싸이면서 활동을 잠정 중단했고, 최근 해체를 발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