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사진제공=MBC
‘하자있는 인간들’./ 사진제공=MBC

‘하자있는 인간들’./ 사진제공=MBC

MBC 수목 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의 안재현이 안방극장을 슬픔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오늘(9일) 방송되는 ‘하자있는 인간들’ 27, 28회에서는 주서연(오연서 분)을 사랑하지만 다가갈 수 없는 현실에 괴로워하는 이강우(안재현 분)의 모습이 담긴다.

앞서 주서연과 이강우는 서로에게 이끌리는 마음을 확인하고 키스를 나눴다. 과거 부모님 사고에 대해 크게 자책했던 주서연이 큰 오빠 주원재(민우혁 분)와 대화를 나눈 후 마음의 짐을 덜어낸 것. 이후 이강우를 찾은 주서연은 솔직한 감정을 고백하며 눈물의 키스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두 사람에게는 여전히 현실의 벽이 드리워져 있었다. 이강우가 과거 주서연 부모님의 사고 원인이 자신이라는 것을 알게된 것. 사건의 전말을 안 이강우는 다가갈 수 없는 현실을 자각했다. “너 이제 나 안 좋아하니”라고 묻는 주서연에게 “난 너한테 버림받아야 해”라며 이별 아닌 이별을 고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여기에 주서연을 향한 마음을 접지 않고 “형 지금 똥 싸는구나. 복에 겨워 똥을 싼다”라며 도발하는 이민혁(구원 분)까지 더해져 두 사람의 앞날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가 하면 이강희(황우슬혜 분)와 주원재(민우혁 분)의 기습 키스는 설렘을 배가 시킨다. “진짜 선수네요, 주원재씨”라고 말하는 이강희와 “후회 안 할 자신 있어요?”라고 묻는 주원재, 이어지는 두 사람의 키스는 이들의 연애가 시작됨을 암시해 눈길을 끈다.

‘하자있는 인간들’ 27, 28회는 9일 오후 8시 55분 방송 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