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도시어부2’ 4회 예고/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2’ 4회 예고/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2’)’ 사상 가장 극적인 반전이 펼쳐진다.

9일 방송되는 ‘도시어부2’ 4회에서는 출연자들이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서 마지막 낚시 대결을 벌인다. 이번 대결도 밤낚시로 열린 가운데 초대형 입질이 찾아와 배를 들썩거리게 만들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최근 녹화에서 이덕화와 줄리엔강에게 동시에 입질이 찾아왔다. 줄리엔강은 “여태까지 중에 제일 커”라고 소리치며 깜짝 놀랐다.

이덕화 역시 긴 사투 끝에 고기를 건져 올린 후 “내가 어마어마하다고 그랬잖아. 오 마이 갓”이라며 두 팔 벌려 환호성을 질렀다.

하지만 곧이어 대반전이 펼쳐져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도 깜짝 놀랐다. 두 사람이 들어 올린 고기는 단 하나였던 것. 이덕화와 줄리엔강은 서로 자신의 고기라고 주장해 아찔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이후 의문으로 남을 뻔한 이 사건은 제작진이 현장의 목격자를 등장시키면서 진실이 드러났다.

저녁 만찬 자리에서 밝혀진 고기를 낚은 주인공이 누구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도시어부2’ 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