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윤제문./ 사진제공=SM C&C
배우 윤제문./ 사진제공=SM C&C


배우 윤제문이 SM C&C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SM C&C는 9일 “연기파 배우 윤제문이 SM C&C의 새 식구가 됐다. 영화와 드라마, 공연을 넘나들며 깊은 내공을 쌓아 온 윤제문이 더욱 좋은 연기를 펼칠 수 있도록 든든한 밑받침이 되겠다”고 밝혔다.

윤제문은 1999년 연극 ‘청춘예찬’으로 데뷔한 이후 KBS2 ‘아이리스’, SBS ‘뿌리깊은 나무’, MBC ‘더킹 투하츠’, JTBC ‘라스트’ 등 다수의 드라마와 ‘너는 내 운명’ ‘비열한 거리’ ‘아빠는 딸’ ‘상류사회’ ‘타짜: 원 아이드 잭’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 출연해 왔다.

이처럼 윤제문은 남다른 연기 열정으로 다채로운 캐릭터들을 소화하며 ‘선 굵은 배우’로 존재감을 각인시켜왔다. 노련한 감정선과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의 소유자인 그가 앞으로 또 어떤 캐릭터로 찾아오게 될 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윤제문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SM C&C는 김수로, 황신혜, 강호동, 신동엽, 이수근, 김병만, 전현무, 이학주, 김지민, 배다빈, 윤나무 등 배우, MC 등이 다수 소속되어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