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송하예. / 제공=더하기미디어
가수 송하예. / 제공=더하기미디어

가수 송하예. / 제공=더하기미디어

가수 송하예 측이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에서 제기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8일 “정민당에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 아티스트를 언급한 것에 대해 현재 법적인 검토 중에 있으며, 당사는 변호사 선임 이후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민당에서 공개한 영상과 캡처 이미지를 촬영했다는 앤스타컴퍼니 측과도 사재기에 관련돼 어떠한 업무도 진행한 것이 없으며, 앤스타컴퍼니에도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하기미디어의 관계자는 “송하예와 관련된 어떠한 사재기 작업도 하지 않았으며, 앞으로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강경 대응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하예의 사재기 정황이 포착된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지난해 5월 25일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의 관계자가 컴퓨터 화면 2대에 송하예의 ‘니 소식’의 음원을 연속으로 재생하는 모습이 담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