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개그맨 장동민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을 뻔했다고 고백한다.

8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정호근, 권일용, 이연수, 장동민이 출연하는 ‘천태만상 인간세상’ 특집으로 꾸며진다.

장동민은 큰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을 뻔했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린다. 작년 10월, 장동민의 교통사고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큰 부상 없이 바로 방송에 복귀한 그의 모습 때문에 가벼운 접촉 사고로 여겨졌던 상황.

그러나 장동민은 “차량이 전복됐다”며 당시 상황을 묘사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생각보다 더욱더 위험했던 상황에 출연진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장동민이 의외의 인물에게 가장 먼저 사고 소식을 알렸다고 털어놔 궁금증을 모은다.

이어 장동민이 1년 동안 신당에 빠졌던 일화를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자기 집 드나들 듯 헤어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심지어 그가 활발하게 방송 활동하는 도중이었고, 평소 친했던 안영미조차 이 사실을 몰랐다고 전해져 놀라움을 자아낸다.

귀신 목격담으로 기묘한 분위기는 화룡점정을 찍는다. 한밤중 가위에 눌렸다는 장동민은 자신에게 서서히 다가오는 귀신을 보게 됐다고. 그러나 이내 예의 바른 귀신 덕분에 화를 면할 수 있었던 반전 결말을 공개해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평소 가족에게 각별하다고 알려진 장동민은 최근 어머니께 제대로 효도를 했다고 털어놔 감동을 선사한다. 무릎이 아픈 어머니를 뛰어다니게 만든 그의 특급 효도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아찔했던 장동민의 교통사고 소식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