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수미네 반찬’ 83회/ 사진= tvN 제공
‘수미네 반찬’ 83회/ 사진= tvN 제공

‘수미네 반찬’ 83회/ 사진= tvN 제공

8일 돌아오는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배우 이태곤과 방송인 광희, 그룹 골든차일드의 보민이 3기 신입생으로 등장해 김수미의 요리법을 배운다.

제작진에 따르면 ‘수미네 반찬’의 3기 신입생 컨셉은 자취생이다. 이태곤은 자취 경력 15년 차로, 낚시와 음식에 일가견이 있는 베테랑 자취생이다. 현재 멤버들과 숙소생활 중인 보민은 배달음식에만 의존하는 자취 경력 6년 차의 막내로 합류했다. 광희는 독립을 꿈꾸는 예비 자취생으로 합류했다.

최근 녹화에서 김수미가 새로운 제자들을 위해 준비한 첫 반찬은 대전의 명물 ‘두부 두루치기’다. 특히 직접 손두부를 준비해 온 김수미는 자신만의 팁을 듬뿍 담은 칼칼한 두부 두루치기를 선보인다. 광희는 기존 두루치기와 달리 고기가 들어가지 않는 것을 생소해 하면서도 맛을 보고는 깜짝 놀랐다.

이어 냉이를 활용한 새로운 반찬을 공개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봄냉이’보다 향이 강한 ‘겨울냉이’를 이용해 만든 김수미의 ‘냉이 고추장 무침’과 ‘ 냉이 강된장’은 흰 밥과 양배추쌈에 어울리는 반찬으로, 평소 입이 짧은미식가로 소문난 이태곤도 젓가락을 멈추지 않아 웃음을 안겼다.

집에서도 간편하게 고급 요리를 완성시킬 수 있는 방법도 공개한다. 김수미의 ‘가자미 미역국’은 일반 미역국과 달리 ‘염장 미역’을 사용해 보다 깊고 구수한 맛이라 방송 이후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생선 특유의 비린 맛을 싹 잡은 비법이 공개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막내 보민은 요리에 서툴지만, 반찬을 만들고 한 상을 차렸을 때 밥을 복스럽게 두 공기나 해치워 현장의 모두를 흐뭇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광희도 ‘수미네 반찬’을 통해살을 찌워 가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3기 신입생과 함께 만드는 ‘수미네 반찬’은 8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