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팔로우미12’ 이유비와 견미리 모녀. /사진제공=티캐스트
‘팔로우미12’ 이유비와 견미리 모녀. /사진제공=티캐스트


패션앤 ‘팔로우미12’에 이유비가 특별한 일일 스태프를 소개한다. 바로 엄마인 배우 견미리다.

8일 방송되는 패션앤 ‘팔로우미12’에서는 브랜드 대상 시상식에 올해의 뷰티 아이콘으로 선정된 이유비가 시상식 준비 과정과 현장을 공개한다.

이유비는 평소 스타일과 달리 “오늘은 뷰티 아이콘답게 누가 봐도 인정할 수 있게끔 호불호 없이 호호호 스타일링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시상식 드레스로 블랙을 처음 입어본다는 이유비는 올해의 뷰티 아이콘답게 드레스를 멋지게 소화해냈다.

시상식 현장에 도착한 이유비는 “뷰티 아이콘으로는 우리 집에서 제가 처음으로 받았다”며 “(그래서) 이렇게 구경하러 오셨다”면서 일일 스태프로 견미리를 소개했다. 승희가 “어떻게 일일 스태프라고 할 수 있냐”고 하자 이유비는 “(엄마는) 브랜드 대상 한 번도 참석해 보신 적 없으셔서 궁금했다고 한다”고 해명(?)한다. 이수민은 “견미리 선생님을 스태프로”라며 놀라워했다.

시상식이 끝난 후 견미리는 딸 이유비를 축하하며 “(뷰티 아이콘) 1호답게 더욱더 예뻐지시고요 예쁜 척만 하지 말고 진짜 예뻐지셨으면 좋겠다”며 진짜 가족의 대화를 나눴다. 또 견미리는 ‘팔로우미12’ 카메라를 향해 “제가 꼭 출연하고 싶었는데 반대가 너무 심해서 못했다”며 ‘팔로우미12’ 출연에 대한 귀여운 야망을 드러냈다. 이유비의 셀캠(셀프 카메라)을 보던 임보라와 승희는 “(견미리 선배님) 진짜 예쁘시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팔로우미12’는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패션앤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