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제77회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봉준호 감독, 곽신애 대표, 배우 이정은, 한진원 작가.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제77회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봉준호 감독, 곽신애 대표, 배우 이정은, 한진원 작가.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제77회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봉준호 감독, 곽신애 대표, 배우 이정은, 한진원 작가.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영국 아카데미상에서 작품상, 감독상, 외국어영화상, 오리지널 각본상 등 4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오는 2월 2일(현지시간) 로열 앨버트 홀에서 열리는 ‘2020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 앞서 각 부문 후보작들을 7일 발표했다. 총 39개 작품이 영국 아카데미상 후보에 들었다.

작품상은 부문에서 ‘기생충’은 ‘1917’ ‘아이리시맨’ ‘조커’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과 경쟁한다. 감독상을 놓고는 봉준호 감독을 포함해 ‘1917’의 샘 맨데스,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조커’의 토드 필립스,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가 경쟁한다.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과 오리지널 각본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조커’가 가장 많은 11개 부문 후보에 포함됐다. ‘아이리시맨’과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는 각 10개 부문에서, ‘1917’이 9개 부문에서 후보가 됐다.

영국 아카데미는 미국 아카데미상의 수상을 가늠해볼 수 있는 영미권 주요 영화상이다. 앞서 한국영화로는 최초로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가 ‘2018년 영국 아카데미상’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지난해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으며 이달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에서도 외국어영화상을 가져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