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동백꽃 필 무렵’ 포스터. / 제공=KBS
‘동백꽃 필 무렵’ 포스터. / 제공=KBS


인기리에 종영한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가 KBS와 드라마의 저작권을 두고 협상 중이다.

팬엔터테인먼트는 7일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비 총 110억 원을 모두 부담했다”며 “방송 표준 계약서를 보면 저작권은 방송사와 제작사의 기여도에 따라 분배되고, 권리 배분이 이뤄지게 돼 있다. 하지만 KBS는 드라마를 통해 발생하는 매출에 대해 수익 내용을 모두 공개하지 않고 있다. 공정한 배분이 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KBS에 ‘동백꽃 필 무렵’의 저작권 관련 내용증명을 보냈다. 현재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KBS는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 추후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막을 내린 ‘동백꽃 필 무렵’은 최고 시청률 23.8%(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