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사내전’의 정려원./사진제공=JTBC
‘검사내전’의 정려원./사진제공=JTBC


JTBC ‘검사내전’에서 정려원이 반전매력을 뽐냈다.

정려원은 ‘검사내전’에서 검사 차명주 역을 맡아 천연덕스러운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높이고 있다. 온정에 쉽게 흔들리지 않지만 피의자의 다층적인 상황도 고려하며 사건을 해결하는 섬세한 검사의 면모는 물론 이선웅(이선균 분)과의 앙숙 케미스트리와 능청 연기까지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는 것.

지난 6일 방송된 ‘검사내전’ 5회에서는 진영에서 열리는 산도박장 현장에 차명주가 직접 투입 됐다. 차명주는 현장 잠입을 위해 산도박장에 대해 공부하고, 앙숙인 이선웅에게 딱밤까지 맞아가며 화투 속성 과외를 받아 타짜로 거듭났다. 또한 얼떨결에 만난 모집책 문희숙(김선화 분)에게 이정환 계장(안창환 분)과 성미란 수사관(안은진 분)을 남편과 말 못하는 동생이라고 소개하고, 도청장치를 이용해 이선웅이 딱밤을 때렸음을 형사 2부에 은근히 알려 유쾌한 웃음을 자아냈다.

마침내 산도박장에 입성하게 된 차명주는 도박판을 뒤흔들기 시작했다. 걸었다 하면 돈을 쓸어 담는 놀라운 촉과 실력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이에 도박장의 사람들이 점점 차명주의 곁으로 몰리기 시작했고, 상황에 심취한 차명주는 도박장을 빠져나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참다 못한 조민호 부장(이정재 분)이 현장에 진입하고, 경찰이 진압을 시작한 와중에도 마지막 패를 확인하기 위해 홀린 듯이 패를 향해 걸어갔고, 판이 흩어지자 진심으로 안타까워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성적이고 냉철한 줄만 알았던 차명주의 반전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순간이었다.

이처럼 정려원은 섬세한 연기력으로 차명주 캐릭터의 호감도를 높이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매력을 더하고 있는 정려원은 ‘검사내전’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끄는 기폭제 역할을 하고 있다.

‘검사내전’ 6회는 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