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수민(왼쪽 위부터 차례로), 김민아, 김건원, 강희. /사진제공=각 소속사
배우 조수민(왼쪽 위부터 차례로), 김민아, 김건원, 강희. /사진제공=각 소속사


배우 조수민(왼쪽 위부터 차례로), 김민아, 김건원, 강희. /사진제공=각 소속사

‘연애플레이리스트’ 등 히트 웹드라마를 낸 플레이리스트가 새로운 엔딩시리즈 ‘또한번 엔딩’(극본 정수윤, 연출 박단희, 이하 또엔딩)을 오는 2월 8일 첫 방송을 한다.

‘또엔딩’은 2018년 ‘이런 꽃 같은 엔딩’, 2019년 ‘최고의 엔딩’에 이은 세 번째 엔딩시리즈 작품이다. 앞서 두 드라마는 연애와 결혼에 대한 남녀의 생각과 고민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큰 사랑을 받았다. 이번 ‘또엔딩’은 ‘과연 연애의 최고의 결말은 무엇일까’에 묻고 답하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8년 연애가 끝난 후 결혼 로망까지 사라진 차인영(조수민)과 일방적인 이별 통보로 8년 연애를 끝낸 인영의 전남친 유찬희(강희), 그 어떤 누구도 쉽게 믿지 않는 연하남 도윤수(김건원), 환상 속 연애 실현을 꿈꾸는 금사빠 고소혜(김민아)까지 각양각색 인물들의 이야기가 중심으로 펼쳐진다. 이전 시리즈 ‘최고의 엔딩’에서 결혼에 골인한 최웅(정건주), 고민채(최희진) 커플의 현실 결혼 생활도 깨알 재미 요소로 등장한다.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 인만추(인위적인 만남 추구)로 나뉘는 연애부터 결혼, 이혼, 비혼 등 다양한 삶의 형태가 공존하는 세대의 현실을 트렌디하게 반영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차인영 역은 신예 조수민이 캐스팅됐다. ‘소문난 칠공주’ ‘엄마가 뿔났다’ 등에서 아역으로 활동한 조수민은 최근 ‘진심이 닿다’로 성인 연기자로서 배우 2막을 시작했다. 이번 ‘또엔딩’에서는 8년 연애 후 결혼이라면 치를 떠는 인영의 모습을 매력적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도윤수는 신인 배우 김건원이 연기한다. 강제 유명인사가 되는 바람에 휴학까지 하는 순탄치 못한 학교생활을 하던 윤수에게 인영이 나타나면서 또 한번 인생의 변화를 겪는 윤수의 모습을 연기한다.

인영의 8년 연애의 주인공 유찬희 역은 모델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강희가 맡았다. ‘왕은 사랑한다’ ‘아는 와이프’ 등에서 활약해온 강희는 ‘또엔딩’에서 주변 공기마저 정화시켜주는 매력적인 찬희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금사빠 고소혜는 신예 배우 김민아가 분한다. 김민아는 의미 없는 다정함은 범죄라 생각하는 소혜 역을 맡아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매력녀로의 활약을 예고한다.

플레이리스트는 “’또엔딩’은 정답 없는 연애와 결혼을 다룬 작품”이라며 “자신만의 답을 찾아가는 인영과 윤수, 찬희, 소혜 네 사람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또엔딩’은 오는 2월 8일부터 매주 토, 일 밤 7시 플레이리스트 유튜브,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방송된다. 오는 15일부터는 MBC+ 채널에서도 시청 가능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