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비오브유의 김국헌(왼쪽), 송유빈. / 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비오브유의 김국헌(왼쪽), 송유빈. / 서예진 기자 yejin@

가수 비오브유의 김국헌(왼쪽), 송유빈. / 서예진 기자 yejin@

“고난과 역경이 있었지만 밑거름 삼아 다시 시작하려고 합니다.”

그룹 비오브유(B.O.Y)가 6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페이즈 원 : 유(Phase One : YOU)’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룹 마이틴으로 활동한 김국헌·송유빈은 팀 해체 이후 비오브유로 다시 뭉쳤다. 팀 이름에는 ‘누군가에게 최고가 될 수 있다(Best Of You)’와 ‘우리 둘(Both Of You)’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았다.

송유빈은 “원래 친했지만 Mnet ‘프로듀스X101’에 같이 출연하면서 더 친해졌다. 친형제 같은 느낌을 받아서 이번에 같이 팀으로 나오게 돼 더 좋다. 고난과 역경이 있었지만 다시 시작하는 것에 부담이나 두려움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국헌은 “새로운 시작에 앞서 걱정은 컸지만 혼자가 아니라 둘이어서 힘을 냈다”고 했다. 솔로 가수가 아니라 듀오로 뭉친 이유를 묻자 “서로의 장점이 팀일 때 한층 빛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가창력과 춤 실력을 갖고 있다. 모든 장르를 아우르면서 활동할 자신 있다”고 힘줘 말했다.

비오브유는 이번 새 음반에 더블 타이틀곡 ‘마이 엔젤(My Angel)’과 ‘시계바늘’을 비롯해 세련된 비트의 발라드 ‘별, 빛(Starlight)’, 부드러운 음색이 매력적인 ‘갓 유어 백(Got Your Back)’,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발라드 ‘라이트하우스(Lighthouse)’ 등 5곡을 담았다. ‘My Angel’은 더 큰 사랑을 꿈꾸는 성장의 내용을 담은 세련된 댄스 팝 장르다. ‘시계바늘’은 쉽게 닿을 수 없는 상대의 흔적을 찾는 과정을 시계바늘에 비유한 팝발라드이다. 오는 7일 정오 각 음악 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