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안효섭이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안효섭이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안효섭이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안효섭이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 한석규와 출연해 영광이라고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낭만닥터 김사부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유인식 감독과 한석규, 이성경, 안효섭, 진경, 임원희, 김주헌, 신동욱, 윤나무, 김민재, 소주연이 참석했다.

시즌2에는 안효섭, 이성경이 주연으로 합류했다. 안효섭은 생계를 위해 의사가 된 외과 펠로우 2년 차 서우진 역을 맡았다. 이성경은 노력형 공부천재 흉부외과 펠로우 차은재를 연기한다.

안효섭은 “이 드라마를 통해서 성경 씨와 처음 호흡을 해본다. 성경 씨는 에너지가 좋다. 현장에서 에너자이저 같은 역할이다. 거기에 저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는다”고 말했다.

안효섭은 “시즌1의 애청자로 부담이 갔던 건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부담을 갖고 촬영하면 내 몸만 힘들어지더라. 부담을 열정으로 승화시키고 앞으로 최대한 잘 연기해서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효섭은 “배우로서 한석규 선배님에게 많은 배움을 받고 있다”며 “선배님은 모르실 수도 있는데 제 멘토다. 짝사랑 같은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연기에 임하는 자세 등 선배님의 말씀을 듣고 있으면 웃음이 절로 난다. 선배님과 같이 연기하는 게 영광”이라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의사들의 이야기. 6일 오후 9시 4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