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든디스크 김태희. /사진=JTBC 방송 캡처
골든디스크 김태희. /사진=JTBC 방송 캡처


배우 김태희가 출산 후 아름답고 건강한 모습으로 시상식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김태희는 지난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음반 부문 시상식에 본상 시상자로 등장했다.

둘째 출산 후 건강하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오랜만에 시상식을 찾은 김태희는 “2000년도에 데뷔해 벌써 20년째를 맞았다”며 무대에 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그동안 지치고 힘든 순간들도 많았는데 그때마다 내 곁에서 나를 위로해준 건 음악이었다”며 “음악을 사랑하는 많은 분이 그렇듯 K팝으로 위로와 공감을 얻으며 다시 새롭게 시작할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배우 김태희.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인스타그램
배우 김태희.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인스타그램
곧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김태희는 “5년 만에 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로 인사드리게 됐다”며 “오랜만의 복귀라 작품 선택이 망설여지던 순간에도 K팝이 많은 용기를 줬다. 특히 이 분들의 곡을 듣고 많은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희는 그룹 방탄소년단과 슈퍼주니어를 호명하고 두 그룹에 상을 전달했다.

김태희는 2017년 가수 겸 배우 비와 결혼해 같은 해 10월 첫 딸을, 지난해 9월 둘째 딸을 출산했다. 2015년 드라마 ‘용팔이’ 이후 5년 만에 ‘하이바이, 마마’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