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20 골든디스크’ 화면 캡처.
‘2020 골든디스크’ 화면 캡처.

‘2020 골든디스크’ 화면 캡처.

밴드 잔나비와 엠씨더맥스가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이하 2020 골든디스크)’에서 디지털음원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골든디스크’가 개최됐다. MC는 가수 성시경, 배우 이다희가 맡았다.

잔나비는 “저희에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건강한 음악 많이 들려드리도록 하겠다. 팬분들 스태프분들 함께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한국에서 잔나비 말고도 좋은 음악과 공연을 만드는 인디 뮤지션이 굉장히 많다고 생각한다”며 “열심히 할테니 많은 응원과 감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4인조로 개편된 잔나비는 세 명만 이날 시상식에 참석했다. 엠씨더맥스는 수상 소감을 전하지 않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