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지은(아이유). /사진제공=카카오M
배우 이지은(아이유). /사진제공=카카오M


배우 이지은(아이유)가 영화 ‘극한직업’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의 차기작 ‘드림’(가제)에 캐스팅됐다.

‘드림’은 선수 생활 최대 위기에 놓인 축구선수 홍대(박서준)와 생전 처음 공을 잡아본 특별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홈리스 월드컵 도전을 그린 유쾌한 드라마.

이지은은 홍대가 감독을 맡은 급조된 축구대표팀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며 성공을 꿈꾸는 방송국 PD 이소민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에서 이지은은 인생 반전에 대한 열망을 숨기지 않는 솔직하고 대담한 모습부터 누구보다 선수단의 꿈을 응원하는 마음 따뜻한 모습까지 보여주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시킬 예정이다.

이지은은 2011년 드라마 ‘드림하이’를 통해 연기 활동을 시작한 이후 ‘프로듀사’ ‘나의 아저씨’ ‘호텔 델루나’ 등 출연한 드라마를 흥행시켰다. 옴니버스식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페르소나’에서는 각기 다른 네 명 감독의 작품에서 전혀 다른 네 명의 캐릭터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버 영화에서는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휩쓸려 징계 중인 축구선수 윤홍대 역을 맡은 박서준과 이지은의 연기 앙상블이 기대된다.

‘드림’은 연내 크랭크인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