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윤수현. /
가수 윤수현. /

가수 윤수현. /

가수 윤수현의 ‘천태만상’이 방송 모니터링업체 차트코리아의 집계 기준으로 2019년간 방송횟수 통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천태만상’은 2019년 한 해 동안 국내 방송에서 가장 많이 방송된 노래로 뽑혔다. 차트코리아는 3일 “‘천태만상’이 지난해 국내 TV와 라디오에서 2562회 방송됐다”고 밝혔다. KBS, MBC, SBS를 비롯해 전국의 모든 방송을 모니터링한 결과라고 한다.

이 집계에 따르면 2위는 그룹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이다. 이 곡은 지난해 2495회 방송됐다. 이어 폴 킴의 ‘모든 날 모든 순간’이 2474회로 3위에 올랐다. 4위와 5위는 각각 2385회와 2380회 방송된 이소라의 ‘신청곡’과 유현상의 ‘청춘응원가’이다.

뛰어난 가창력과 여유 넘치는 무대 매너로 주목받은 윤수현은 2014년 발표한 ‘천태만상’을 다양한 방송에서 불렀다. 유튜브와 SNS 등을 통해 젊은 세대에게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인기를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