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근형. / 제공=JTBC ‘방구석1열’
배우 박근형. / 제공=JTBC ‘방구석1열’

배우 박근형. / 제공=JTBC ‘방구석1열’

배우 박근형이 화려한 입담으로 다양한 일화를 공개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다.

이날 ‘방구석1열’은 새해를 맞아 세대를 이어주는 두 편의 가족 영화 ‘장수상회’와 ‘수상한 그녀’를 다룬다. ‘장수상회’에서 성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박근형을 비롯해 방송인 오상진이 출연한다.

박근형은 ‘장수상회’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 “국내 최초 노인 멜로인데 이건 내가 해야지 누가 하겠나 싶었다. 아주 막중한 책임감에 죽든 살든 움켜잡았다. 출연료를 적게 줘도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장수상회’를 통해 재회한 배우 윤여정에 대해 “윤여정이 함께 한다고 해서 무조건 안심했다. 젊었을 때부터 반짝반짝한 생각으로 시대를 앞질러 간 배우였다.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사이라 호흡이 아주 좋았다”고 특별한 호흡을 자랑했다.

이어 박근형은 “‘수상한 그녀’의 박인환 역할은 내가 맡을 뻔했다. 같은 시기에 시나리오를 받은 ‘장수상회’를 선택했는데, 결과적으로 ‘수상한 그녀’가 더 흥행했다. 내가 잘못했지”라며 자책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