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하정우가 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클로젯’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하정우가 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클로젯’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클로젯’에 출연한 배우 하정우가 연출한 김광빈 감독과 15년 전부터 인연이 있다고 밝혔다.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클로젯’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광빈 감독과 배우 하정우, 김남길이 참석했다.

15년 전 당시 하정우가 출연한 ‘용서받지 못한 자’의 감독이었던 윤종빈 감독은 이 영화를 제작했고 동시녹음 감독이었던 김광빈 감독이 이 작품으로 장편 데뷔하게 됐다. 하정우는 “학생 때이고 예산도 적어 스태프들이 많이 바뀌기도 했는데 김광빈 감독은 13개월간 끝까지, 군 입대 전까지 같이했다. 당시 제 차에 동시녹음 장비를 싣고 다니면서 촬영했고 퇴근길에 제가 데려다줬다. 그 때 김 감독이 ‘장편 영화를 만들면 형과 같이 하고 싶다고 했다. 나중에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감동적이었다. 그래서 더더욱 적극적으로 애정을 쏟아가면서 했던 작업”이라고 밝혔다.

김 감독 “하정우 선배와 그 약속을 저는 기억하고 있었는데 나중에 얘기했을 때 기억하고 있어서 감동적이었다. 시나리오를 보여드릴 때 한국에서는 많이 하지 않는 장르기도 하고 두 배우에게 어려운 도전이라 하실까 했는데 두 분이 한다는 얘길 듣고 놀라고 감격했다”고 말했다.

‘클로젯’은 이사한 새집에서 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후, 딸을 찾아 나선 아빠에게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의문의 남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