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남길이 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클로젯’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남길이 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클로젯’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클로젯’의 배우 김남길이 하정우에게 유머를 배웠다고 했다.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클로젯’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광빈 감독과 배우 하정우, 김남길이 참석했다.

김남길은 극 중 사라진 딸을 찾는 아빠 상원(하정우 분) 앞에 나타나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고 하는 경훈 역을 맡았다.

김남길은 “(하정우에 대해) 얘기를 많이 들었고 내가 더 웃겨야 겠다는 경쟁심리가 있었다. 누가 더 연기를 잘하느냐보다 누가 더 재밌게 말하느냐를 경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저는 1분에 60마디 한다면 정우 형은 한 마디 한다. 가성비가 좋다”고 말했다. 또한 “(하정우와의 식사 자리에서) 정우 형이 너무 리액션이 심한 거 아니냐고 했다. 저는 말 많고 시끄러운 걸 별로 안 좋아한다. 정우 형은 말을 많이 하시지도 않으면서 한두 마디를 툭툭 던지는 게 너무 웃겼다”고 덧붙였다.

김남길은 “현장에서 선배님들에게 연기를 어떻게 하느냐 배우는데 정우 형에게는 어떤 단어로 (유머) 순발력을 발휘할 수 있는지 배웠고 따라했다. 연기도 그런 스타일이다. 무심하게 대사를 툭툭 던지는데 이래서 ‘하정우 하는구나’싶었다”고 치켜세웠다.

‘클로젯’은 이사한 새집에서 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후, 딸을 찾아 나선 아빠에게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의문의 남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