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왼쪽), 트와이스의 모모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왼쪽), 트와이스의 모모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과 트와이스의 모모가 열애를 인정하면서 2020년 첫 공식 아이돌 커플이 됐다. 두 사람은 13살 나이차와 한국과 일본이라는 국적을 넘어 사랑을 시작했다.

김희철의 소속사 레이블 SJ, 모모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일 앞서 불거진 두 사람의 열애설에 대해 “확인 결과 두 사람은 연예계 선후배로 친하게 지내오다 최근 호감을 갖고 만나는 사이가 됐다”고 밝혔다.

김희철과 모모는 지난해 8월 한 차례 열애설이 불거졌으나 당시에는 “사실 무근이다. 친한 선후배일 뿐”이라고 열애를 부인했다. 하지만 두 번째 열애설이 불거지자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2005년 슈퍼주니어로 데뷔한 김희철은 데뷔 15년 만에, 2015년에 트와이스로 데뷔한 모모는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 열애를 시작한다. 특히 모모는 멤버 지효에 이어 팀에서 두 번째로 공개 열애다.

김희철과 모모는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서 만나 친한 사이가 됐다. 특히 김희철은 여러 방송에서 모모가 이상형임을 언급했고, 모모는 김희철과 민경훈의 ‘나비잠’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하면서 특별히 더 친한 사이임을 인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