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호우. / 제공=P&B엔터테인먼트,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그룹 호우. / 제공=P&B엔터테인먼트,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그룹 지오디(god)의 손호영과 김태우가 결성한 유닛 호우가 전국투어 콘서트 ‘호우 그랜드 라이브’의 부산과 대구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호우는 지난해 12월 28일과 29일 부산 MBC 드림홀에서 공연을 열고 팬들을 만났다. 이어 31일에는 대구로 이동해 콘서트를 펼쳤다. 20년 동안 갈고닦아온 뛰어난 가창력과 힘 넘치는 퍼포먼스, 무대 매너로 관객들을 휘어잡았다. 특히 11인조 밴드로 웅장함을 더한 연출로 환호를 이끌어냈다.

손호영과 김태우는 ‘god 파티’를 시작으로 ‘Friday Night’ ‘그 남자를 떠나’ ‘촛불 하나’ 등 god의 히트곡을 호우 버전으로 재해석했다. 각자 솔로곡을 비롯해 최근 발매한 신곡 ‘우린 이제, 우리 그냥’까지 25곡을 불렀다.

대구 공연에서는 팬들과 2020년 카운트다운을 외치며 새해를 맞았다. 마지막 곡으로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를 선곡해 풍성한 공연을 만들었다.

호우는 오는 4일과 5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호우 그랜드 라이브’ 피날레 공연을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