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김남길이 ‘2019 SBS 연기대상’에서 ‘열혈사제’로 대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장나라가 진행을 맡았다.

김남길은 “배우들은 다 똑같은 것 같다. 하늬도 얘기했지만 다 같은 마음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인생 새옹지마라고 제가 크고 작은 것에 연연하지 않는데 이렇게 큰 상을 받으니 오늘은 쉽지가 않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도 잘 모르겠다”며 한참을 망설였다. 이어 “‘열혈사제’가 종영한 지도 좀 됐는데 사랑해준 시청자들 감사드린다. 많이 사랑해주셔서 행복하고 뿌듯했다. 고마운 분들을 나열하면 오래 걸릴 것 같아 나중에 찾아 뵙고 인사 드리겠다”

김남길은 “배우들이 작품에 참여할 때 사랑 받기를 원하고 내가 참여한 작품이 많은 이들에게 외면 당할까봐 두려워한다. 작품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마무리할 수 있을까 항상 고민한다. 이번 작품하면서 더 느꼈지만 현장에서 치열하게 고민하고 나눠주고 공정하게 경쟁하면서 나보다 우리를 먼저 생각하게 해준 ‘열혈사제’ 배우들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카메라 앞에 서서 연기한다는 게 직업적으로 당연하게 여겨질 수 있지만 올해 더 내겐 용기가 필요했다. 지금 이 자리에 설 수 있게끔 해주고 계속 긍정적일 수 있게 해주고 내일 더 나을 수 있게 해준 ‘열혈사제’ 배우들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했다.

김남길은 “좋은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을 만나는 것도 어려운 일이지만 좋은 동료들을 만나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여러분들도 2020년엔 용기를 줄 수 있고 용기를 받을 수 있는 동료들을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