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2019 MBC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사진=MBC
‘2019 MBC 가요대제전’ 방송화면. /사진=MBC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밴드 국카스텐이 ‘2019 MBC 가요대제전’의 엔딩을 장식했다.

‘2019 MBC 가요대제전’이 31일 오후 8시 55분부터 일산 MBC 드림센터와 잠실 롯데월드타워 월드파크 잔디광장에서 이원생중계 됐다. 방송인 장성규와 소녀시대의 윤아, 아스트로의 차은우가 진행을 맡았다.

본 무대를 앞두고 공개된 VCR에서 송가인은 국카스텐의 대기실을 방문했다. 그는 목에 좋다는 곶감과 레몬 생강차를 국카스텐에게 선물했다. 이어 송가인은 국카스텐의 보컬 하현우에 “옛날 입맛일 거 같다”고 말했고, 하현우는 “어떻게 알았나? 혹시 그런 걸(신점) 보는가?”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하현우는 “밴드의 특성상 무대 매너가 강하다. 트로트는 무대 매너를 어떤 방법으로 하는가?”라고 물었고, 송가인은 “‘얼쑤’ ‘지화자’처럼 추임새를 넣는 편”이라고 밝혔다. 잠시 자리를 비운 하현우는 생일을 맞이한 송가인을 축하하기 위해 케이크를 준비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무대에 오른 송가인과 국카스텐은 마그마의 ‘해야’를 열창했다. 먼저 송가인이 흰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노래를 시작했다. 이어 하현우가 등장해 천천히 화음을 쌓았다. 두 사람의 하모니가 적절히 어우러지며 노래의 퀄리티를 높였다. 여기에 밴드의 협주가 더해지면서 무대가 풍성해졌다.

노래가 절정에 치달을수록 송가인과 하현우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무대를 압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2019 MBC 가요대제전’에는 송가인과 국카스텐을 비롯한 AOA, DAWN(던), GOT7, ITZY, 몬스타엑스, NCT DREAM, NCT 127, 스트레이 키즈, 트와이스, 규현, 김재환, 노라조, 뉴이스트, 러블리즈, 레드벨벳, 마마무, 성시경, 세븐틴, 셀럽파이브, 아스트로, (여자)아이들, 오마이걸, 우주소녀, 이석훈, 장우혁, 청하, 태민, 현아, 홍진영 등이 출연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