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하재숙이 ‘2019 KBS 연기대상’ 중편드라마 부문 여자조연상을 수상하며 감동을 안겼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하재숙, 김정난이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조연상을 수상했다.

하재숙은 감격의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그는 “특별히 예쁘지도 않고 비범하지 않은 몸매를 가지고 있어서 안 되는 게 특별함이 없어서인가 자책했던 어리석은 시절이 있었다. ‘퍼퓸’ 재희 역을 하게 되면서 언니 보면서 힘을 얻고, 언니를 통해 용기 얻었다는 말을 많이 해주셔서 가장 큰 힘이 됐다. 앞으로도 버틸 수 있는 힘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자리가 오면 울지 않고 부모님께 감사 인사를 드리려고 했다. 딸이 서울 갔는데 큰 걸 못해줘서 미안해하시는데 저는 잘 웃고 잘 운다. 큰 재산을 주셨다. 저한테 미안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하재숙은 “저를 평가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봐주는 남편 너무 감사하고 존경한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