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권나라, 손담비가 ‘2019 KBS 연기대상’ 신인상 여자부문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권나라, 손담비이 신인상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권나라는 ‘닥터 프리즈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남겼다. 그는 “많이 부족한데 뜻깊은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닥터 프리즈너’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감사하다. 촬영장에서 고생 많으셨던 스태프 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우연히 연기를 접했고 멋진 선배들을 보고 꿈을 키웠다. ‘닥터 프리즈너’에서 배우의 꿈을 갖게 해주신 배우님들 너무 감사하다”며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를 남겼다.

손담비는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 역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손담비는 “이 상 받아도 되는 거죠? 연기한지 오래 됐는데 신인상을 받았다. 정말 뜻깊다. 감독님과 작가님 우리 배우들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 좋은 연기자가 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좋은 연기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