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디오스타’ 신승환.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신승환.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신승환이 절친 조인성의 미담을 밝힌다.

31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2019! 비디오스타 W.A.R.A’ 2탄으로 꾸며진다.

신승환은 ‘비디오스타’에서 준비한 상을 받게 됐다. 그는 “작가에게 전화 왔을 때 수상 소식 듣고 보이스 피싱인 줄 알았다. 한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심(心)스틸러’ 특집 출연 당시 조인성과의 즉석 전화 연결 미션에 성공해 부상으로 받았던 황금열쇠를 조인성에게 줬다고 고백했다. 신승환은 “이건 내 것이 아닌 것 같다. 네 덕에 받은 것이고, 내 인생의 열쇠 같은 좋은 의미가 된 것 같다”면서 조인성에게 황금열쇠를 건넸다고 한다. 하지만 조인성이 끝까지 이를 받지 않자 타협점을 찾았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신승환의 설득 끝에 열쇠를 받은 조인성은 조카들 용돈을 준다며 신승환에게 현금을 건넸다고 한다. 이를 들은 MC들은 황금열쇠를 주고 현금깡(?)을 한 거냐며 의혹을 제기해 폭소하게 했다. 이날 신승환은 절친 조인성을 꼭 섭외해오라는 의미의 ‘조인상’을 수상했다.

이후 개인기 왕중왕 선발전 코너에서 신승환은 타짜의 너구리 형사 조상건, 유해진, 이덕화, 주현 성대모사를 선보였다. 참가자 자체 투표 1위로 신승환은 개인기 왕중왕에 등극했고, 보상으로 비디오스타 재출연권을 받았지만 “더 이상 보여드릴 개인기가 없다. 개인기 학원에 등록하겠다”고 말해 현장에 웃음을 줬다.

신승환이 전한 조인성의 미담은 31일 오후 8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