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도시어부2’ 스틸.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2’ 스틸.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2’)에서 줄리엔강이 초긍정 에너지와 넘치는 낚시 열정을 뿜어낸다.

오는 1월 2일 방송되는 ‘도시어부2’ 3회에서 이덕화, 이경규가 게스트인 박병은, 줄리엔강과 함께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서의 세 번째 낚시 여정을 펼친다.

지난 방송에서 식스팩을 드러낸 채 막춤을 선사하며 예능감을 폭발시킨 줄리엔강은 이덕화로부터 ‘귀요미 막내’로 인정받으며 형님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바 있다.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분출했던 줄리엔강은 이번 방송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매력을 폭발시킨다. “호주 너무 아름답다”며 광활한 대자연의 경관에 감탄한 줄리엔강은 낚시 초보라는 말을 무색케 하는 남다른 파워와 열정 에너지를 분출시키며 불타는 승부욕을 보였다.

앞서 입질이 올 때마다 흥을 폭발시키며 춤판을 벌였던 줄리엔강은 세 번째 낚시 대결에서도 “히트, 재밌어다”라며 그 누구보다도 낚시를 즐겼다. 이에 흐뭇해진 이경규는 “엔조이 피쉬! 역시 줄리엔강이 열심히 한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병은은 “저 정도면 평생 낚시 하는 것”이라며 줄리엔강의 앞날을 예견(?)했다,

또한 이덕화는 “저 정도면 중증으로 가는 거다. 통근 치료는 안 되고 입원치료 해야할 것”이라며 줄리엔강의 남다른 낚시 열정에 감탄했다. 낚시 초보임에도 남다른 실력을 뽐냈던 줄리엔강은 이날도 형님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심상치 않은 입질을 받았다.

초긍정 에너지를 뿜어내는 막내 줄리엔강의 활약은 오는 1월 2일오후 9시 5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