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김동욱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2019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는 MC 김성주에 요청에 짧게 노래를 불러 환호를 받았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김혜윤은 신인상에 이어 우수상까지 2관왕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모델 한혜진이 진행을 맡았다.

정해인, 한지민, 신세경, 임지연, 김동욱, 예지원, 이상우가 대상 트로피를 높고 경쟁한 가운데 김동욱이 대상을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김동욱은 “꿈 같은 순간”이라며 “촬영 내내 부담감도 심했지만 마지막 작품이라 생각하고 임했다. 그런데 이렇게 영광스러운 상을 줘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동료들과 스텝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어 김동욱은 “앞으로도 늘 겸손하게 살겠다.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동욱 “다사다난 했던 2019년이 하루 남았다”며 “2020년은 행운과 행복, 건강이 가득하길 바란다”는 새해인사도 잊지 않았다.

올해 처음으로 신설된 신스틸러상은 ‘검법남녀2’ 노민우가 수상했다. 노민우는 “군 전역 후 4년 만에 다시 연기를 시작한 작품”이라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며 “이 일을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지지해주고 응원해주는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김동욱을 비롯해 정해인, 한지민, 신세경, 임지연, 예지원, 이상우는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봄밤’의 한지민과 정해인은 서로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한지민은 “늘 따뜻함으로 너무 많은 배려를 해줘서 든든하게 의지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했고, 정해인은 “유지호에게 어느 봄날 다가와 준 그녀를 연기해준 한지민 선배님. 고맙다는 말로는 표현이 부족할 것 같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덕분에 너무 행복했다”고 미소 지었다. 임지연은 “너무 큰 상을 주셔서 떨린다. ‘웰컴2라이프’는 몸과 마음이 힘들고 외로운 순간이 많았던 작품이었다. 그만큼 정말 많이 배웠다”면서 “현장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찍은 작품이라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류수영과 박세완은 주말극 우수연기상을, 오만석과 박세영은 월화극 우수연기상을, 차은우와 김혜윤은 수목극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오만석은 “‘검법남녀’를 하게 된 게 나에게는 큰 행운인 것 같다. 사실 시즌1은 급하게 연락이 와서 합류하게 된 거였다. 그랬던 드라마가 시즌2에 이어 시즌3까지 바라볼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다. 차은우는 “시청자들께 캐릭터를 잘 전달하고 싶어 열심히 임했는데 부족함도 많이 느꼈고 아쉬운 점도 많았다”면서 “지금 돌이켜보니 소중하고 값진 시간들이었다. 그때 배우고 느낀 걸 잊지 않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류수영은 “얼마 전 하늘나라에 간 처남과 이 기쁨 나누고 싶다”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황금정원’ 정시아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오대환은 주말극, 월화극 조연상을 수상했다. 정시아는 “데뷔한지 21년쯤 됐는데 이 자리에 처음 선다. 그동안 정말 잘해왔고,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생각 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오대환은 “귀한 상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항상 아빠가 최고라고 말해주는 4남매와 아내, 항상 내 옆에서 친구처럼 있어 준 매니저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배우 되겠다”고 다짐했다.

신인상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배우들이 모두 수상했다. 김혜윤은 “작년까지만 해도 꿈꾸지 못했던 곳에 와있다. 올해 너무 큰 사랑 받은 것 같아 믿기지 않는다. 이 큰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로운은 “내가 받아도 되는 상인지 모르겠다”고 얼떨떨해 하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고 주는 상이라 생각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욱은 “상 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 팀들 너무 고생했고, 6개월 동안 너무 감사했다. 팬들 너무나 사랑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달려가는 배우가 되겠다”며 웃었다.

시청자 투표로 선정된 올해의 드라마도 ‘어쩌다 발견한 하루’였다. 트로피를 받은 김상협 PD는 “낯설고 어렵고 부족했던 드라마인데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새로운 도전과 의미 있는 실험을 한 것에 대한 칭찬이라고 생각 하겠다”며 “단오가 하루를 통해 각박한 만화 속 세상을 의미 있는 시간으로 받아들였듯이 모두들 보석 같이 의미 있는 하루를 발견했으면 좋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 이하 ‘2019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

▲ 대상=김동욱(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 수목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신세경(신입사관 구해령), 한지민(봄밤)
▲ 수목드라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정해인(봄밤)
▲ 월화·특별기획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임지연(웰컴2라이프)
▲ 월화·특별기획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김동욱(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 일일·주말 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예지원(두 번은 없다)
▲ 일일·주말 드라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이상우(황금정원)
▲ 신스틸러상=노민우(검법남녀2)
▲ 수목드라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김혜윤(어쩌다 발견한 하루)
▲ 수목드라마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차은우(신입사관 구해령)
▲ 월화·특별기획 여자 우수연기상=박세영(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 월화·특별기획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오만석(검법남녀2)
▲ 일일·주말 드라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박세완(두 번은 없다)
▲ 일일·주말 드라마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류수영(슬플 때 사랑한다)
▲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어쩌다 발견한 하루
▲ 최고의 1분 커플상=신세경·차은우(신입사관 구해령)
▲ 올해의 작가상=김반디(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 수목드라마 부문 조연상=이지훈(신입사관 구해령)
▲ 월화·특별기획 드라마 부문 조연상=오대환(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 일일·주말 드라마 부문 조연상=정시아(황금정원)
▲ 청소년 아역상=이수아(웰컴2라이프)
▲ 여자 신인상=김혜윤(어쩌다 발견한 하루)
▲ 남자 신인상=로운·이재욱(어쩌다 발견한 하루)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