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개그우먼 김숙이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뮤직앤토크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9일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개최됐다. MC는 전현무, 화사, 피오가 맡았다. 노홍철과 김숙이 각각 뮤직앤토크 최우수상 부문의 남자, 여자 상을 수상했다.

김숙은 “작년에 TV를 집에서 보고 있었다. ‘MBC 연예대상’을 보고 싶었다. 송은이씨가 작년에 최우수상 받으면서 이십몇 년 만에 왔었다고 했을 땐 왜 구질구질하게 저런 이야기를 하나라고 생각했는데 제가 25년 만에 처음 시상식에 왔다”며 눈물을 보였다.

김숙은 “송은이 언니의 마음을 이제 알겠다”며 “너무 감사하다. ‘구해줘 홈즈’로 상도 받았으니 집주인 분들 집 좀 잘 보여주셨으면 좋겠다”고도 바랐다.

김숙은 이어 “올해는 상을 못 받고 지나가는 줄 알고 그냥 가족들한테 TV 안 봐도 된다고 했다. 부산에서 응원하고 있을 가족 너무 감사하다. 영미, 송은이, 이영자 언니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