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차은우와 김혜윤이 ‘2019 MBC 연기대상’에서 수목드라마 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모델 한혜진이 진행을 맡았다.

‘신입사관 구해령’의 차은우는 “과분한 상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시놉과 대본을 보고 이림이를 그리면서 굉장히 설?던 것 같다. 감독님, (신세경) 선배님과 이야기 하면서 누구보다 시청자분들께 이림이를 잘 전달하고 싶어 열심히 임했는데 부족함도 많이 느꼈고 아쉬운 점도 많았다. 마음 아파하기도 했었는데 지금 돌이켜보면 굉장히 소중하고 값진 시간이었던 것 같다. 많은 걸 배우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은우는 “그때 배우고 느낀 걸 잊지 않고 기억해서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김혜윤은 신인상에 이어 2관왕을 수상했다. 김혜윤은 “이게 가능한가요?”라고 놀라워하며 “심장이 진정이 안 된다. 쟁쟁한 배우들과 후보에 같이 올라와 있다는 것만으로도 놀라웠는데 상까지 주셔서 몸둘바를 모르겠다”고 얼떨떨했다.

이어 김혜윤은 “올해 제 삶이 굉장히 많이 바뀌었다. 잊지 못할 한 해가 된 것 같다. 내년에 꼭 보답할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거듭 감사함을 표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