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가 ‘2019 MBC 연기대상’에서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로 선정됐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모델 한혜진이 진행을 맡았다.

‘어하루’가 호명되자 김상협 PD와 배우들이 모두 무대로 올라왔다. 대표로 김 PD는 “낯설고 어렵고 부족했던 드라마인데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새로운 도전과 의미있는 실험을 한 것에 대한 칭찬이라고 생각한다”며 “단오가 하루를 통해 각박한 만화 속 세상을 의미있는 시간으로 받아들이 듯이 모든 가정에, 개인사에서 보석 같이 의미있는 하루를 발견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