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해외 유력 매체들 사이에서 연이어 집중 조명되며 ‘킬 디스 러브’ 신드롬을 재확인했다.

영국 패션지 GQ는 29일(현지시간) 올해 최고의 노래 10곡(‘The biggest, boldest songs of 2019’)을 발표했다. 이 순위에서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는 9위에 올랐다. 리조, 빌리 아일리시, 두아 리파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의 곡 가운데 K팝 가수의 노래는 ‘킬 디스 러브’가 유일했다.

GQ는 ‘킬 디스 러브’에 대해 “K팝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리트머스 시험지처럼 들려주는 곡”이라며 “블랙핑크를 완전히 다른 레벨로 끌어올렸다”고 극찬했다.

‘킬 디스 러브’는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대중적 인기와 평단으로부터의 인정,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더불어 세계 음악 차트에서 각종 성과를 기록하며 K팝 걸그룹 역사를 다시 썼다.

‘킬 디스 러브’는 지난 4월 발매 당시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100’에서 41위, ‘빌보드200’에서 24위에 올랐으며, 4주 연속 두 차트에 머물러 K팝 걸그룹 최초 최고 기록을 쓴 바 있다.

최근에는 ‘E! People’s Choice Awards’ 3관왕을 비롯해 세계 유력 음악 평론지 피치포크가 꼽은 ‘올해의 뮤직비디오'(14위), 빌보드 기자들이 뽑은 ‘올해의 노래 톱100’(66위), 미국 문화 예술계 매거진 페이퍼가 선정한 ‘올해의 곡’ 1위, 권위 있는 글로벌 음악 전문지 ‘트랙리스트’의 2019년 ‘세계 최고 뮤직비디오’ 1위에 오르는 등 K팝 위상을 높였다.

블랙핑크는 내년 초 컴백을 목표로 새 앨범 준비에 힘을 쏟고 있다. ‘킬 디스 러브’로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블랙핑크가 어떤 곡으로 돌아올지 음악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