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방송인 기안84와 헨리가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했다.

29일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개최됐다. MC는 전현무, 화사, 피오가 맡았다.

헨리는 “우리 둘 뽑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수고했습니다. 이번에 형이랑 아주 많은 추억들 만들었어요. 이 추억들 우리만 느끼는 것 아니었고 시청자 여러분이랑 다같이 느껴서 행복해요.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해서 여러분들 더 행복하게 만들게요”라고 했다.

기안84는 “얼떨결에 시작한 프로그램이 4년이 됐다. 정신을 차려보니 제가 제일 이 프로그램에서 오래됐다. 사람처럼 살게된 데 많은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래가 올해 프로그램하면서 링겔 맞으러 두 번 갔다. 현무 형님도 링겔을 맞았다. 헨리랑 저가 장가갈 때까지 이 프로그램을 하면 좋겠다. 명예졸업이라고 저는 생각한다”며 전현무를 보며 “사내연애는 하지 마라. 사내연애할 사람도 없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