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2019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오른 개그우먼 이영자가 “나도 안다. 내가 구색이라는 것을”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29일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개최됐다. MC는 전현무, 화사, 피오가 맡았다.

이영자는 유재석, 박나래, 김구라 등과 함께 대상 후보에 올랐다. 이영자는 “상아 상아 1년을 기다리다 다른 사람에게 가는구나”라며 “나는 올해 MBC의 병풍이다”라고 재치있게 말했다.

‘구색’이라는 말은 김구라가 ‘2019 SBS 연예대상’에서 “구색 맞추기는 이제 그만”이라고 말해 화제가 됐던 터라 상암동에서도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전현무는 “구색이 이렇게 인기단어가 되다니”라고 했다.

이영자는 2년 연속 대상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은지에 대한 질문에 “2년 연속 대상은 너무 욕심이다. 저는 제가 아닌것 같다. 올해 너무 쟁쟁해서 가능성 있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고 답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