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방송인 장성규가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라디오부문 신인상을 김이나와 함께 공동 수상했다.

29일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개최됐다. MC는 전현무, 화사, 피오가 맡았다.

김이나는 MBC 표준FM ‘김이나의 밤편지’의 DJ를, 장성규는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의 DJ를 맡고 있다.

장성규는 “저에게 이런 날이 찾아와줄 줄 몰랐는데 혹시 몰라서 수상 소감을 준비했다. 감사한 분들이 참 많다. 이름을 한분한분 말씀드리는게 도리이지만 따로 찾아뵙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도록 하겠다”며 “저는 참 느린 사람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말도 행동도 좀 느리고 삼수도 했고 아나운서 준비도 29살이 다 돼서 준비를 시작했다. 그런 저에게 올 한 해 너무나 빠른 속도로 많은 사람들이 사랑을 주셔서 감개무량했다. 그런데 저랑은 어울리지 않는 속도”라고 했다.

장성규는 “그 빠른 속도에 취하지 않고 제 속도, 제 주제에 맞는 속도를 잘 찾아서 저한테 어울리는 속도로 한걸음한걸음 걸어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장성규는 또한 “제가 사과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며 자신에게 사과했다. 장성규는 “저는 장성규라는 사람을 꽤 오랫동안 하찮은 사람이라고 여겼고 무시했던 시간이 길었다. 이제와서 과거에 제가 무시했던 장성규에게 사과를 하고 싶다. 성규야 미안하다 생각보다 너는 괜찮은 친구였는데 내가 너무 무시했던 것 같아. 지금까지 잘해줬고 수고했다. 너가 나여서 너무 좋아”라고 털어놔 박수를 이끌어냈다.

장성규는 “2020년 청취자분들의 입장에서 먼저 생각하는 DJ로 성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