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2019 SBS 연예대상’ 김구라. /사진=SBS 방송 캡처
‘2019 SBS 연예대상’ 김구라. /사진=SBS 방송 캡처

‘2019 SBS 연예대상’ 김구라. /사진=SBS 방송 캡처

‘2019 SBS 연예대상’ 후보에 오른 김구라가 진부하고 구색갖추기식의 시상식에 대해 따끔한 일침으로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리게 했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 개그우먼 박나래, 조정식 아나운서가 MC를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김성주는 대상 후보들을 인터뷰 하기 위해 객석으로 내려갔다. 김성주는 김구라에게 “대상 후보다”면서 마이크를 건넸다. 김구라는 “내가 대상 후보인 것 자체가 스스로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이 납득이 될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사에서 구색을 맞추려고 8명 넣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굉장히 기쁘긴 한데 올해부터 약간 무드가 변해서 억지로 표정을 짓지 못하겠다. 아까도 ‘동상이몽2’의 우수상을 내가 대표로 받았는데 내가 받을 만한 건 아니다. 우리는 부부들과 제작진이 애쓰는 프로그램이다. 내가 거기 나가는 것 자체가 (그렇지 않나). 그런데 내가 나름 스튜디오에서 열심히 하고 있다.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으로 2시간 반 앉아 있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김구라는 “이 자리에 앉아 있는 거 자체가 영광스럽다. 나름대로 앉아 있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연예대상이 이제는 물갈이 해야할 때가 아닌가 싶다. 사실 KBS 같은 경우도 시청률이 별로 안 나왔다. 국민 프로그램들이, 5년, 10년 된 프로그램들이 너무 많다보니 돌려막기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 더 이상 나 같이 쓸데없는 사람은 빼고 양강으로 하자. 백종원, 유재석, 그리고 신동엽 정도만 넣자. 셋 정도 해서 가는 게 긴장감 있다”고 사이다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우리 어머니가 그러더라. 너 잠깐 잠깐 나오는데 왜 죽상을 하고 있냐고. 어머니, 저도 나름대로 사정이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아무런 콘텐츠 없이 이 사람들 개인기로 1~2시간씩 때우는 거, 더이상 이렇게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광고 때문에 이러는 거 안다. 바뀔 때 됐다. 방송 3사 본부장들이 만나서 번갈아가면서 이렇게 해야 한다. 많은 시청자분들이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고 그럴 것”이라고 말해 환호를 받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