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19 SBS 연예대상’ 엔터테이너상 하하./ 사진=방송화면
‘2019 SBS 연예대상’ 엔터테이너상 하하./ 사진=방송화면


방송인 하하가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엔터테이너상을 수상했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 개그우먼 박나래, 조정식 아나운서가 MC를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하하는 ‘X맨’부터 ‘런닝맨’까지 수십년 동안 SBS의 주말 예능 프로그램을 책임진 공로를 인정 받았다.

트로피를 건네 받은 하하는 “진짜 예상 못했다. 참석만 하려고 했는데 챙겨 주셔서 감사하다. 사실 작년, 제작년 (수상을)좀 쉬고 있어서 서운한 부분이 없지 않았다”며 웃었다.

이어 “‘런닝맨’이 10년차가 다 되어 간다. 석진이 형, 재석이 형, 종국이 형, 지효, 소민이, 광수, 세찬이, 그리고 스태프들, 제작진 모두 감사하다. 항상 함께 해준 게스트들도 감사하다”며 “무엇보다 시청자에게 이 영광을 돌리겠다. 집에서 보고 있을 고은이와 세 아이, 장모님, 우리 부모님들 모두 사랑한다. 잘 살도록 하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