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

배우 김민교가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 신봉선의 친오빠로 깜짝 등장해 웃음 폭탄을 던진다.

김민교는 오늘(28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되는 ‘개콘’ 코너 ‘내 남자의 여사친’에 출연해 특유의 능청스러운 개그를 펼친다.

김민교는 허세 가득한 신봉선의 친오빠로 변신, 등장부터 강렬한 비주얼로 존재감을 발산한다. 한겨울 추위도 잊은 채 새빨간 민소매에 치명적인 녹색 브릿지 헤어를 장착하는가 하면 자신이 상남자임을 강조하며 쌍절곤을 휘두르는 모습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뽐낸다.

이어 김민교는 신봉선의 남자친구 류근지 탐색을 시작하다 갑자기 웃음을 터뜨린다. 이후 신봉선에게 강제로 끌려나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신봉선에게 생명의 위협까지 받았다는 그가 과연 어떤 ‘깐족’으로 그녀의 화를 부른 것인지 티격태격 남매 케미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그는 갑작스러운 태세전환으로 의형제 모멘트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호기심에 발동을 건다. 자신의 친동생 신봉선보다 류근지를 더욱 챙기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든다고. 그러나 김민교는 남들이 모르는 엉큼한 속셈을 감추고 있다고 해 흥미진진한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