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진제공=SBS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진제공=SBS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의 남궁민이 가슴 묵직한 뜨거운 돌직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스토브리그’에서는 드림즈의 용병 선수 영입을 위해 미국으로 간 백승수(남궁민) 단장이 투수 ‘마일스’의 영입에 실패해 대체 용병을 구하려 분투 하는 모습이 담겼다.

백승수는 하루사이에 몸값이 두배로 뛴 마일스를 설득했다. 라이벌 구단인 펠리컨즈와 드림즈의 장단점을 세밀히 비교하며, 드림즈가 제공해 줄 수 있는 보장사항에 대해 소개했다. 하지만 결국 광고료 등의 형태로 몸값 추가를 제안한 펠리컨즈에게 마일스를 빼앗기고 말았다.

팀원들이 아쉬워 하자 백승수는 “돈이 없어서 진겁니다. 다 같은 환경일 수가 없고, 각자 가진 무기가지고 싸우는거…핑계되면 똑같은 상황에서 또 집니다. 그냥 그렇게 주어진 상황한테 진 거예요”라며 첫실패에 대해 깔끔히 인정했다. 이때 창밖을 보며 독백하듯 뱉은 남궁민의 대사는 실패한 상황과, 아무것도 할수 없는 자신에 화가 나는 듯 억누른 분노를 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대체 용병을 찾는 그들에게 마음에 드는 투수는 나타나지 않았다. 모두가 낙담한 그때, 현지 코디 로버트 길(이용)이 사실은 과거 메이저리그에서 제법 괜찮은 성적을 남긴 길창주 선수 였다는 것이 밝혀졌다. 길창주의 과거를 눈치 챈 백승수는 일부러 악수를 하고, 집에서 식사를 하게 유도하는 등 노련한 리더쉽을 보이며 야구단 단장으로서 듬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백승수는 한국복귀를 자포자기한 길창주의 속을 꿰뚫어본듯한 눈빛으로 “절실할 이유가 정말로 없습니까”라며 질문 했다. 남궁민은 무덤덤한 표정으로 그간의 고생을 알아주는듯 깊은 눈빛과 묵직한 대사를 더해 가슴속 울림을 선사했다.

결국 길창주는 제안을 받아드렸고 함께 입국했다. 자들의 플래시와 질문에 길창주는 고개를 들지못하고 머뭇거렸다. 그러자 백승수는 길창주에게 “수많은 관중 앞에서 공 던지려고 온거 아닙니까. 이까짓거 아무것도 아니잖아요”라며 어록을 또하나 갱신했다. 남궁민은 응축된 카리스마로 짜릿함을 극대화 했다.

이어진 기자회견, 남궁민의 연기력은 극에 달했다. 반감을 가진 기자들이 날카로운 질문들을 쏟아 내자 여유로움 넘치는 말투와 느긋한 표정으로 ‘사이다 돌직구’를 선사하며 보는 이들에게 심장어택을 가한것. 남궁민의 압도적 분위기는 백승수를 ‘국민단장’으로 등극 시키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남궁민은 회마다 통쾌한 돌직구부터, 마음을 울리는 묵직함 까지 입체적으로 캐릭터를 그려 시청자들의 호평을 사고있다.

극의 전개가 계속될수록 명품 연기력을 폭발 시키며 ‘인생 캐릭터’를 경신 하고 있는 남궁민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스토브리그’ 6화는 다음주 금요일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