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24개 팀의 초호화 라인업의 ‘2019 KBS 가요대축제’가 히어(Hear) 디어(Dear) 이어(Year)라는 세 가지 주제로 환상적인 축제를 완성했다. 아티스트들의 폭발적인 가창력과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등 톱 아이돌의 콘서트 같은 꽉 찬 셋리스트부터 송가인, 태진아 등 트로트 가수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출연진들로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공연으로 만들었다. 안방을 콘서트 1열로 만든 ‘2019 KBS 가요대축제’였다.

‘2019 KBS 가요대축제’가 27일 오후 7시 50분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펼쳐졌다. 방송인 신동엽,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 GOT7(갓세븐)의 진영이 진행을 맡았고 KBS 2 TV에서 생방송됐다.

방탄소년단부터 GOT7(갓세븐), ITZY(있지), 몬스타엑스, 트와이스, 뉴이스트, 레드벨벳, 세븐틴, NCT 127, NCT DREAM, 스트레이 키즈, 더보이즈, 투모오루바이투게더, 골든차일드, 마마무, 송가인, 아스트로, 에버글로우, 에이핑크, 엔플라잉, 여자친구, 오마이걸, 우주소녀, 청하 등이 출연했다.

오프닝의 주인공은 ‘2019 KBS 가요대축제’에 참석한 모든 가수들이었다. 무대에 선 모든 가수들의 중심으로 ‘트롯 여신’ 송가인이 등장했다. 송가인은 자신의 곡 ‘가인이어라’를 개사한 ‘축제 이어라’를 불렀다. 특히 그는 “보고 또 보고 싶은 트와이스” “레드벨벳 놓치지 마라” “월드스타 방탄소년단” 등 출연진을 모두 넣은 센스 있는 가사로 팬들을 환호케 했다.

에버글로우, 더보이즈의 무대로 본격적인 축제가 시작됐다. ‘괴물 신인’이라 불리며 올 한 해 가요계를 흔든 ITZY(있지)와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무대가 돋보였다. ITZY(있지)는 미쓰에이 ‘배드 걸 굿 걸(bad girl good girl)’을 커버했고 ‘ICY’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샤이니의 ‘누난 너무 예뻐’를 커버한 무대와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를 연이어 불러 함성을 자아냈다.

‘2019 KBS 가요대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협업 무대도 있었다. 가요계 소문난 96년생 절친 에이핑크의 오하영, 레드벨벳의 조이, 여자친구의 예린은 오정박합이라는 팀명으로 소녀시대의 ‘미스터 미스터’를 선보였다. 강렬하면서도 섹시한 공연이 시선을 강탈했다. 송가인과 마마무의 솔라는 주현미의 ‘신사동 그사람’ 윤수일 ‘황홀한 고백’을 함께 불렀다. 송가인의 흥과 구성진 가락이 흥 넘치게 만들었다.

GOT7의 유겸, 몬스타엑스의 셔누, 세븐틴의 민규는 힙한 매력으로 똘똘 뭉쳐 비의 ‘힙송’ 공연을 선보였고, 에이핑크의 박초롱, 레드벨벳의 아이린, 오마이걸의 아린, 트와이스의 나연은 엔딩을 장식하는 ‘엔딩요정즈’를 결성해 사랑스러움 그 자체인 무대로 남심을 흔들었다. NCT 127의 재현, 엔플라잉의 재현, 골든차일드의 재현, 더보이즈의 현재 등 본명이 현재인 멤버들은 ‘재현즈’를 결성해 귀여움을 폭발시켰다. 이들은 포미닛 ‘이름이 뭐예요’, 엑소 ‘콜 미 베이비’를 차례로 췄다.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청하는 ‘퍼포먼스 퀸’이라는 수식어답게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와 히트곡 ‘벌써 12시’로 분위기를 더 뜨겁게 달궜다. 아스트로는 작정하고 나온 섹시함으로 여심을 사로잡았고 스트레이 키즈와 우주소녀 역시 독보적인 퍼포먼스를 펼쳤다. 여자친구는 아련하면서도 강렬한 무대를, 오마이걸은 상큼하고 풋풋한 공연으로 환호를 유발했다.

송가인은 가슴을 울리는 노래로 넋을 놓게 만들었고, 알리와 몽니의 보컬 김신의, 뮤지컬 배우 민우혁의 무대도 감동을 안겼다. 마마무는 ‘힙’으로 ‘힙’의 정점을 찍었고, 세븐틴은 단독 콘서트 같은 공연으로 ‘가요대축제’ 3부의 막을 열어 분위기를 더 뜨겁게 달궜다.

에이핑크는 더 업그레이드된 비주얼과 퍼포먼스로, 몬스타 엑스는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GOT7는 수십 명의 댄서들과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를 완성했다. 섹시하면서도 성숙한 모습이 눈에 띄었다. 새하얀 의상을 입고 등장한 트와이스는 ‘K팝 원톱 걸그룹’ 다운 완성도 높은 무대를 펼쳤다. 아름다운 비주얼은 물론 절도 있는 칼군무로 팬들의 마음을 훔쳤다.

방탄소년단은 ‘고민보다 GO’로 무대를 시작했다. 방탄소년단은 팬들과 호흡하며 무대를 자유롭게 누비벼 뛰어놀았다. 방탄소년단은 무대에서 앞서 방안처럼 자유롭고 따뜻한 무대를 예고했던 바. 방탄소년단은 ‘홈(HOME)’ 무대를 최초 공개하며 전 세계 아미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이후 ‘작은 것들을 위한 시’와 ‘소우주’ 무대를 이어갔고, 팬들은 떼창으로 화답했다. 방탄소년단은 ‘디오니소스’ 무대로 대미를 장식했다. 이들은 마치 월드 투어 같은 무대로 ‘가요대축제’를 완벽하게 장식했다.

‘2019 KBS 가요대축제’의 엔딩은 전 출연진이 함께 부르는 역대급 프로젝트 송. 김형석 작곡가가 만든 ‘지구별 여행자’는 힐링과 위로를 주는 가사로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3시간이 넘는 시간을 축제로 물들인 147명의 출연자는 마지막까지 따스한 행복을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